이제 초딩 2학년이 되는 둘째 딸 구망이..

엄마한테 근심 가득한 표정으로 진지하게 묻는다.


"엄마... 수학여행 가면 하루 종일 수학문제만 풀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