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렸을 때 고향(마산)에서 자주 먹던 콩잎...

어머니가 해주시던 콩잎 반찬이 그때는 그렇게 좋은 줄 몰랐는데 가끔 생각이 나는군요.

콩잎만큼은 서울 콩잎보다는 시골 콩잎을 가져 오는 게 맞는 듯... ㅎㅎ


어머니가 살아 계신다면 좋겠지만, 지금은 여동생이 그 자리를 대신해주네요. 

고맙다, 동생아.. ㅎㅎ


IMG_1509.JPG




동생아~ 지금은 저거 다 먹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