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 딸이랑 마니산 등반 중에 찍었습니다.

황사로 뿌연 하늘 때문에 논은 보여도 바다가 보이지 않는군요.

 

 

20130309_013.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