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_3357copy.jpg





평소 스타벅스 커피를 좋아하여 집에서 프레스기로 내려 먹었습니다.
근데 이 프레스기의 단점이 에스프레소가 안 나와서 진하게 먹을 수도 없고,
카페라떼를 해먹을 수도 없다는 것이 단점이지요.


후배의 소개로 알게된 모카포트...
가스레인지 위에 올려 놓고 스팀의 압력과 고온을 이용하여
에스프레소를 우려내는 것이 모카포트이고 이탈리아의 비알레띠가 가장 좋다는 얘기를 들었지요.


비알레띠도 여러 가지 종류가 있는데, 바로 이 브리카라는 제품이 커피의 거품, 즉 크레마가 나오는 유일한 모델입니다.





자, 그럼 카페라떼를 만들어 봅시다. ^^

제일 먼저 그라인더로 원두를 갈아야겠죠.
제가 가장 좋아하는 스타벅스 에스프레소 로스트라는 원두입니다.
스타벅스의 가장 기본이 되는 원두죠.
매장에서 드시는 대부분의 커피는 이 원두로 만듭니다.
이 원두는 250g에 15,000원 하고, 매장에서 살 수 있습니다.

100_3354copy.jpg






다음 그라인더로 원두를 갑니다.
제가 산 제품은 칼리타 제품이고 가격은 3만원대입니다.
에스프레소용이니 곱게 갈아야 해서 프레스기에 쓸 때보다는 더 잘게 갑니다.

100_3352copy.jpg






스타벅스 원두의 향이 올라 오네요.. ^ㅜㅡㅡㅡㅡㅡ^

100_3353copy.jpg






자... 다 갈렸네요.

100_3355copy.jpg






다음, 모카포트의 하단 보일러에 분쇄된 원두를 담고 살짝 눌러 줍니다.

100_3356copy.jpg






이제 가스레인지에 올려 놓고 에스프레소를 우려 냅니다.
약 2분이면 진한 국물을 내려 먹을 수 있습니다.
제가 동영상으로 담았으니 잘 보세요. ㅎㅎㅎㅎ
다른 모델에서는 볼 수 없는 풍부한 크레마(거품)를 보자면 군침이 돕니다.
국물이 나오는가 싶다가 어느 순간 쉬익~ 소리내면서 거품까지 나옵니다.
재생 버튼을 클릭하세요 (용량이 100MB 정도라서 뜨는데 시간이 걸려요).










이제 에스프레소가 추출되었네요.
참고로, 이 크레마가 카페라떼의 맛을 좌우하는 것 같습니다.
이게 없으면 심심합니다. ㅋㅋㅋ
아, 아래는 스타벅스 원두로 생성한 에스프레소이고, 위에 동영상은 싸구려 원두로 생성한 겁니다.
아래가 양도 많고 색상도 훨씬 진하지요.

100_3358copy.jpg






우유를 절반 담고, 카라멜 시럽과 설탕을 넣고 에스프레소와 약간의 물을 더하면 카페라떼가 완성됩니다. ㅎㅎ
참고로 집사람 꺼는 크레마가 없었고, 저는 있었는데, 맛의 차이가 확 오더군요.
크레마는 필수입니다. ㅋㅋ

100_3359copy.jpg

100_3360copy.jpg





비알레띠 브리카는 2컵과 4컵 짜리가 있는데, 제가 산 것은 2컵 짜리이고, 둘의 가격 차이는 5천원 미만입니다.
가격은 대략 10만원 안팎입니다. ㅜㅡ
큰 마음 먹고 지르지 않으면 구할 수 없는 아이템입니다. ㅎㅎ




결론 : 이러다간 커피 머쉰까지 살 거 같네요.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