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에는 맥주 하면 하이트를 떠올렸습니다.

왜냐하면 브랜드 이미지도 높았고, 마산에 살 때 하이트공장이 코 앞에 있었거던요. ㅎㅎ


어쨌든 맥주는 시원한 맛으로 먹는 것일뿐... 맥주가 맛있어 본 적은 없었는데,

일본의 아사히 맥주를 알고 난 뒤부터는 딴 거는 못 먹겠네요. -_-


어느날 후배가 맥주집으로 데려가서 권한 것이 바로 아사히 생 맥주였습니다.

아사히 생 맥주의 가장 큰 특징은 카푸치노 같은 거품이었고, 

그 다음으로는 맥주가 맛있다는 거였죠..



그래서 오늘 마트 가서 지른 놈이 바로 요놈입니다. ㅎㅎ


100_3519.jpg





뭐 물론 맥주집에서 나오는 생 맥주보다는 못했습니다.

거품도 좀 적었고요.. 하지만 맛 하나는 다른 어느 맥주에서도 느낄 수 없는 맛 그대로네요.


500ml 하나 사서 집 사람이 나눠 먹었습니다.

안주는 구운 김에 배입니다. ㅎㅎ


100_3520.jpg





왠만한 마트, 슈퍼에서 다 팔고, 가격은 500ml에 대략 3,500원합니다.


근데, 아무리 맥주라도 얼굴 빨개지고 손발이 따가운 건 그대로네요.. ㅜ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