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에 학교 가는 둘째 공주님

구망이 : 엄마! 저기 있는 멸치, 얼굴째 먹어도 되지?